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하대, 인천 도서지역 교육기회 확대 봉사활동 활발

인하대학교 학생사회봉사단 인하랑 학생들이 백령도 초등학교 학생들과 자신에 대한 마인드맵 그리기를 하고 있다. 인하대 제공

인하대학교가 인천 도서지역 학생들의 교육 기회 확대를 위한 봉사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인하대는 학생사회봉사단 인하랑이 지난달 31일부터 4일간 서해 최북단 섬인 백령도를 찾아 지역 초등학생들을 위한 일대일 교육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인하랑 단원 38명은 백령도 초등학교 4∼6학년생들의 일대일 멘토가 돼 마인드맵 그리기, 우드인형 만들기 등 주체성 찾기 프로그램과 환경을 주제로 한 비건 쿠키 만들기, 나만의 비건 식단 만들기 등을 진행했다. 소통을 주제로 한 무언의 종이접기 게임, 공감 젠가와 협동심을 기를 수 있는 한마음 체육대회, 백령도에서 보물찾기 등도 펼쳤다.

인하랑은 2016년부터 인천지역 섬을 찾아가는 교육 봉사활동을 시작했다. 특히 매년 활동 범위를 넓혀 덕적도, 대청도, 장봉도, 백령도 등을 잇달아 방문하고 있다. 지리적 접근이 어려워 상대적으로 교육 환경이 좋지 않은 도서지역 학생들에게 다양한 교육의 기회를 주기 위해서다.

인하랑은 지난해 겨울방학에도 백령도를 찾아 과학 키트 만들기, 동화 연극, 자아탐색 프로그램 등을 진행해 지역 초등학생과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황혜신(중국학과) 인하랑 대표는 “코로나19로 여러 사람과 만나 어울리고 소통하는 기회가 적었던 학생들을 위해 다양한 협력·체험활동을 기획했다”며 “학생들이 이번 프로그램을 계기로 자기 주체성을 가진 밝은 사람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일대일 교육 멘토링 프로그램에는 조명우 인하대 총장도 함께했다. 또 백령고등학교를 방문해 입시를 준비하는 고등학생들의 학업 여건을 듣는 등 도서지역 교육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조 총장은 “인천지역 곳곳을 다니며 봉사활동을 펼치는 학생들의 모습을 보면서 지역사회에서 해야 하는 대학의 역할을 다시 한번 되새길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대학과 지역사회가 상생하면서 함께 발전할 수 있는 자리를 지속해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