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이수만 퇴진’ 두고 내분…김민종 “일방적 발표” 반발

이성수·탁영준 공동대표이사 ‘SM 3.0’ 체제 개편안 공개

SM엔터테인먼트 창업주 이수만 프로듀서. SM엔터테인먼트 제공

K팝 시장의 초석을 다진 국내 대표 기획사 SM엔터테인먼트가 내분에 휩싸였다. 글로벌 경쟁에서 뒤쳐지지 않기 위해선 과감한 체질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과 창업주인 이수만 대주주의 퇴진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엇갈리고 있다.

6일 가요계에 따르면 SM 이사로 재직 중인 가수 겸 배우 김민종은 전날 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내 이수만 창업주의 프로듀싱 종료를 골자로 한 사측의 ‘SM 3.0’ 비전을 공개 비난했다.

이성수·탁영준 SM 공동대표는 지난 3일 이수만 창업주의 독점 프로듀싱 체계에서 벗어나 5개의 제작센터와 내·외부 레이블이 독립적으로 음악을 생산하는 ‘멀티 프로듀싱’ 시스템을 도입하겠다고 전격 발표했다.

탁 대표는 “SM은 그간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및 내부 제작 인력들과 함께 다수의 지적재산권(IP)을 성공적으로 제작해 왔다. 그러나 IP가 축적되고 사업의 범위가 지속 확장됨에 따라 기존의 시스템으로는 시장과 팬들이 요구하는 IP 제작과 운영에 한계가 있음을 체감했다”면서 “‘SM 3.0’에서는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메가 IP를 제작해 나가기 위한 새로운 프로듀싱 체계로 멀티 제작센터·레이블 체계를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 로고. SM엔터테인먼트 제공

특히 이 대표는 이수만 창업주에 대해 “SM과 총괄 프로듀서로서의 계약은 종료됐다”고 강조하며 “여전히 주주로서 SM을 응원해주시는 이수만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언급했다.

김민종은 이를 두고 “SM 가족을 위한다는 두 공동대표는 공표된 말과는 달리 이수만 선생님과의 모든 대화를 두절하고, 내부와는 어떤 상의도 없이 일방적인 발표와 작별을 고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정기적 연봉 협상 시기보다 훨씬 앞선 현시점에 갑작스레 이수만 선생님의 비서실만을 제외한 전 직원에게 연봉 인상안을 내놓은 이유가 무엇이겠느냐”며 “이 모든 일들이 SM 가족은 물론 주주들의 장기적인 이익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SM 아티스트의 활동에는 선생님의 프로듀싱과 감각적 역량이 꼭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SM은 1세대 아이돌 시대를 연 H.O.T.를 비롯해 신화, S.E.S, 동방신기, 보아, 소녀시대, 엑소 등 대표적인 K팝 스타를 배출했다. 그러나 2010년대 이후 방탄소년단(BTS) 등 아이돌 세대 교체가 이뤄지면서 하이브와 JYP에 밀렸다. 이날 정오 기준 SM의 시가총액은 약 2조2000억원으로 하이브(약 7조9000억원), JYP(약 2조6000억원)에 이어 시장 3위다.

소액주주를 대변하는 행동주의 펀드 얼라인파트너스자산운용은 그간 SM에 체계 개편을 요구해왔다. SM은 지난달 이사회 과반을 사외이사로 구성하고 내부거래 위원회를 설치하는 등 얼라인의 요구를 대부분 수용했다. 더불어 3년간 별도 당기순이익의 최소 20%를 주주에게 환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