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놀러오세요”…조민, 인스타 공개에 반응 ‘폭발’

김어준 유튜브 출연 후 네티즌 ‘관심 폭발’
인스타 개설 20일 만에 ‘팬덤’ 형성
일상사진 공개 등 본격 SNS 행보 들어가나

조민씨 인스타그램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씨가 방송 출연과 SNS 행보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조씨의 인스타그램은 개설한 지 20일 만인 6일 오후 4시40분쯤 팔로워 수 4만을 돌파하며 폭발적인 관심을 끌고 있다.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팔로워 수는 1만명대였다.

조씨는 지난달 14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개설한 이후 약 20일 동안 총 7개의 게시물을 게재했다. 첫 게시물에는 지난달 14일 ‘안녕하세요, 조민입니다’라는 짧은 글과 함께 자신의 사진을 올렸다. 반려묘 ‘심바’, ‘백호’ 사진, 친할머니가 차려주신 집밥 사진과 가족사진 및 일상사진 등이다.

지난주엔 “가족과 함께 맞은 새해 2023”이라는 글과 함께 케이크 사진을 올렸다. 대부도 바닷가 캠핑 모습이 담긴 사진엔 소박한 일상의 모습이 담겼다. 할머니가 차려준 밥상 사진에는 “소박하지만 언제나 맛은 최고”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조씨는 102개의 계정을 팔로우하고 있는데, 이 중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유명 팝스타 저스틴 비버,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지민, 아버지 조 전 장관 등의 계정이 포함됐다.

조민씨 인스타그램 캡처

조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유튜브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 출연 후 자신을 응원하는 네티즌들의 반응을 올렸다.

한 네티즌은 “나였으면 진작 무너졌을 텐데…살아온 환경은 나랑 다르지만 같은 나이로써 많이 배운 인터뷰”라는 글과 함께 조씨의 방송 출연 사진을 게재했다. 다른 네티즌은 “뭐 하나 빠지는 게 없는 분. 조국 장관 딸로서 뿐만 아니라 ‘조민’ 그 자체로 앞으로의 삶과 한걸음 한걸음을 응원합니다~!”라는 글을 썼다.

게시물에는 조씨를 응원하는 댓글들이 폭발적으로 달리며 ‘팬덤’을 형성하고 있다. 이들은 “아버님(조 전 장관)의 올바른 성품 때문인지 자녀분도 올바른 성품가진 듯 하네요. 표창장으로는 의사가 될 수 없다는 말에 공감합니다” “힘든 시기를 잘 견뎌내면 반드시 좋은 날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언제나 화이팅하면서 이겨나갑시다. 함께합니다” “조민 선생님, 당당하고 자신감 있게 행동해주셔서 고맙습니다”라며 조씨를 지지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씨가 6일 오전 방송된 유튜브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유튜브 캡처

앞서 이날 조씨는 유튜브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 출연해 조씨는 “국내 여행, 맛집도 다니고, SNS도 하는, 모두가 하는 평범한 일을 저도 하려고 한다. 더 이상 숨지 않고”라고 말했다. SNS를 하면 댓글로 괴롭히는 사람들 있을 것이란 우려엔 “오셔도 된다. 많은 의견 주세요”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조씨는 또 “지난 4년간 조국 전 장관의 딸로만 살아왔는데 아버지가 실형을 받으시는 것을 지켜보면서 나는 떳떳하지 못한가 하고 곰곰이 생각해 보게 되었다”며 “저는 떳떳하다. 이제 조국 딸이 아니라 조민으로 당당하게 숨지 않고 살고 싶다”고 그간의 심경을 밝혔다.

‘조 전 장관이 인터뷰를 말리지 않았냐’는 질문엔 “말리지는 않고 처음에는 말이 좀 없다가 잘 다녀오라고 했다”며 “저는 어른이고 제가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해서는 제가 결정을 하고, 아버지는 제 결정을 항상 존중해 주는 편”이라고 답했다.

모친인 정경심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수감됐을 당시 심정을 두고는 “정말 힘들었다. 아버지가 장관직을 하지 않았으면 일어나지 않았을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조 전 장관에게 실형이 선고됐을 때 심정에 대해선 “검찰이나 언론이나 정치권에서 우리 가족을 지난 4년 동안 다뤄온 것들을 보면 정말 가혹했다고 생각한다”며 “과연 본인들은 스스로 그들의 가족들에게 똑같은 잣대를 적용하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조민씨 인스타그램 캡처

‘한국을 떠나 타국에서 의사 생활을 할 수 있었냐’는 질문에는 “해외로 가서 다시 시작하라는 분들이 정말 많았다. 실제로 도와주겠다는 고마운 분들도 몇 분 계셨다”며 “그런데 저는 도망가고 싶지 않다. 가끔 언론 때문에 힘들긴 하지만 저는 한국에서 정면으로 제 방식대로 잘 살 것”이라고 전했다.

의사 자격 논란에는 “표창장으로는 의사가 될 수 없다. 그 당시 입시에 필요했던 항목들에서 제 점수는 충분했고 어떤 것들은 넘치기도 했다”며 “(동료들로부터 의사로서) 자질이 충분하다고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 이상 병원에서 일하지 않기로 했다. 피해 주고 싶지 않다”며 “저와 관련된 재판이 끝나기 전에는 제가 가지고 있는 의료지식을 의료 봉사하는 데만 사용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의사 면허 박탈 가능성과 관련해선 “만약 그런 일이 생긴다면 너무 부당하다고 생각하지만, 그때도 의사가 되고 싶다면 다시 하면 된다”며 “의사면허에 집착하고 싶지 않다. 지금 하고 싶은 것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