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친과 성관계 털어놔”…갈비뼈 골절시키고 뺨 때려

갈비뼈 골절시키고 이틀 뒤 강제로 성폭행
52차례 음성통화 시도, 42차례 메시지 전송
법원 “과거에도 유사 범죄 처벌, 항소 기각”

국민일보DB.

전 남자친구와의 성관계에 대해 물어보며 여자친구를 폭행하고 여러 차례 스토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가 2심에서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고법 형사1-1부(정정미 부장판사)는 강간·상해·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A씨(41)의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은 징역 4년을 선고했다. 또 성폭력과 스토킹 치료 프로그램 각각 40시간 이수,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 시설 5년간 취업 제한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4월 10일 여자친구 B씨(42)가 운영하는 미용실에 찾아가 전 남자친구와의 성관계에 대해 솔직히 말하라며 뺨을 때리고 갈비뼈를 골절시켰다. 그리고 이틀 뒤 다시 미용실에 찾아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A씨가 계속 찾아오자 지인의 집으로 피신했다. 그러자 A씨는 B씨의 휴대전화로 52차례 음성통화를 시도하고 42차례 메시지를 전송해 불안감과 공포심을 일으켰다.

1심 재판부는 “범죄 전력이 없고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은 유리한 정상이나 반복적 폭력 행위와 함께 가족에 위해를 가할 것처럼 협박하고 스토킹으로 불안감과 공포심을 조성한 것은 전형적인 데이트폭력 범죄에 해당한다”며 징역 4년을 선고했다.

A씨는 형이 너무 무겁다며 항소했으나 2심 재판부도 “과거에도 연인을 대상으로 한 유사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으며, 피해자의 육체적·정신적 피해가 크다”며 항소를 기각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