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병사, ‘생활관 음주’에 휴가 중 ‘탄피 인증’까지

페이스북 제보 페이지에 고발글 올라와
SNS에 생활관서 술 먹는 사진 올려
휴가 중 탄피 무단 반출해 찍어 올리기도

육군 한 부대 생활관에서 일과를 마친 병사들이 자유롭게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있다. 기사와 직접적 관련은 없는 사진. 뉴시스

한 공군부대 병사가 생활관에서 음주하는 사진과 탄피를 외부로 반출한 사진을 SNS에 공개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4일 페이스북 채널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같은 군인으로서 매우 부끄럽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인 A씨는 “모 공군 병사는 지난달 17일, 27일 두차례에 걸쳐 생활관에서 음주를 한 사진을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업로드했다”며 “또 공포탄을 습득 후 휴가 시 집에 가져가 공포탄 사진을 업로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공군 병사는 이를 신고한 사람들을 향해 ‘꼬우면 나에게 직접 연락하라’는 식으로 협박하는 내용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며 “반성의 기미가 보이지 않고 오히려 적반하장 식으로 나오는 것이 너무 어이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런 사람들로 인해 우리나라 국군의 이미지와 신뢰가 얼마나 망가질지 가늠조차 되질 않는다”고 비판했다.

페이스북 채널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A씨가 첨부한 사진에는 생활관으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소주병을 든 B씨의 모습이 담겨 있다. B씨는 이 사진을 올리면서 “취한다”라고 적었다. 또 다른 사진에는 B씨가 자택으로 보이는 곳에서 탄피를 들고 있다. B씨는 이 사진에 “이거 좀 골치 아프다”라고 썼다.

이 글을 본 누리꾼들은 “군 전체의 사기를 떨어뜨릴 수 있다” “헌병대 차원에서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 “반드시 체포해 군형법으로 엄히 다스려야 한다” “이러라고 핸드폰 준 게 아닌데” 등의 반응을 보이며 B씨를 향해 비난을 쏟아냈다.

국방부 부대관리훈령에 따르면 술은 허가된 시간과 장소에서 마셔야 한다. 지휘관의 별도 허가가 없다면 생활관 등 시설물 내에서는 음주가 철저히 금지된다는 얘기다.

또 군 내부에서 탄피는 실탄 은닉에 따른 사고 위험을 막고 국가재산 결산을 위해 철저히 회수된다. 빈 탄피가 확보돼야만 탄약이 사격훈련 등 정상적으로 활용됐다는 걸 입증할 수 있다.

페이스북 채널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만일 B씨가 SNS에 올린 글이 사실로 확인되면 형사 처벌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사격훈련을 마친 장병은 공군의 ‘탄약획득 및 관리’ 규정에 따라 탄비를 반납해야 한다. 군형법 제74조(군용물 분실)는 탄약을 보관할 책임이 있는 이가 이를 분실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