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 권유에 구매”…447억 당첨된 캐나다 10대

캐나다 18세 여성 첫 복권 구매로 큰 행운

생애 처음으로 산 복권이 당첨돼 4800만 캐나다달러를 받게 된 쥘리에트 라무르(18). 캐나다 글로벌뉴스 트위터 캡처

캐나다의 18세 여성이 난생처음 산 복권으로 당첨금 4800만 캐나다달러(447억원)를 받게 됐다.

캐나다 온타리오주 공기업인 온타리오복권게임공사(OLGC)가 이번 주 로또 6-49 복권에 수세인트마리에 사는 쥘리에트 라무르(18)가 당첨됐다고 발표했다고 외신들이 지난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라무르는 18세 나이로 수천만 캐나다달러 규모의 복권 당첨금을 받는 첫 사례가 됐다.

그는 “복권을 사 본 경험이 없어서 (복권) 판매점에 갔을 때 뭘 달라고 해야 하는지 몰랐다”며 “아빠에게 전화했더니 로또 6-49 자동선택을 사면 된다고 하시더라”고 말했다.

그는 할아버지 제안으로 복권을 구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할아버지가 18세 생일을 맞은 기념으로 복권을 사보라고 권유한 것이다.

라무르는 추첨일인 1월 7일이 지나고 한동안 복권을 샀다는 사실조차 잊어버리고 있다가 우연히 고향 마을에서 당첨자가 나왔다는 얘기를 듣게 됐다. 그제야 그는 복권에 찍힌 번호를 확인했고 자신이 바로 그 당첨자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라무르는 “아르바이트를 하는 중이었는데 동료가 ‘도저히 믿을 수 없다’며 무릎을 꿇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처음 산 복권에서 잭팟을 터뜨렸다니 아직도 믿을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OLGC는 최근 수년간 캐나다 곳곳에서 다른 18세 당첨자들이 나오긴 했지만 이번처럼 당첨금이 거액인 경우는 없었다고 밝혔다.

라무르는 금융투자 자문업을 하는 아버지의 도움을 받아 당첨금 대부분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는 “학업을 마치면 가족과 함께 대륙을 하나 골라 여러 나라를 경험해보고 싶다”며 “그 나라의 역사와 문화를 공부하면서 현지 음식을 먹고 현지 언어를 듣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여행을 무척 하고 싶다면서도 북부 온타리오로 돌아가 공부를 계속해 의사로서 고향 공동체에 기여하고 싶다고 소망을 전했다.

서지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