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청담동 가짜뉴스’로 더탐사 큰돈, 김의겸 후원 꽉 채워”

‘청담동 의혹’ 관련 질문에 답변
김건희 여사 특검 도입엔 “맞불 놓기 안 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 거짓말로 드러났지만 국민 상당수엔 제가 청담동에서 새벽에 윤도현 노래를 첼로 반주에 맞춰 부른 사람으로 남아 있을 것입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국회 통일·외교·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장관도 가짜뉴스의 피해자이지 않으냐. 법무부 차원에서 가짜뉴스 근절을 위한 대책을 따로 만든 게 있나’라는 정희용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답하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한 장관은 “법무부 차원의 문제가 아니고 있는 시스템을 이용하면 될 문제”라며 “흐지부지 넘어가지 않고 끝까지 진실을 밝히고 엄정하게 선례를 남기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가짜뉴스의 유포가 정치적으로나 경제적으로 남는 장사가 되기 때문에 반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면에 여기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당대표를 포함해 (청담동 술자리 의혹) TF, 특검하자며 (가짜뉴스를) 유포하는 데 가담했는데, 진실이 드러나도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은 사람들이 금방 잊어버리지 않겠나”라고 했다.

이 발언에 장내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항의로 소란해졌다. 민주당 의원들은 “김건희 특검이나 해라” “당장 내려오라”고 소리쳤다.

하지만 한 장관은 “이 사안을 갖고 더탐사는 유튜브에서 큰돈을 벌었고 김의겸 의원은 후원금을 꽉 채웠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또 “진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도 남는 장사가 되기 때문에 반복되는 거라고 생각한다”며 “흐지부지 넘어가지 않고 끝까지 진실을 밝히고 엄정한 선례를 남기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한 장관은 이와 관련해 김의겸 의원과 더탐사 관계자 등을 허위 사실 유포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상태다.

이날 민주당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에 동원된 자금 흐름이 담긴 범죄 일람표에 김 여사 이름이 여러 차례 등장한다며 공모 관계를 주장했다. 이에 정 의원이 “어불성설” “가짜뉴스”라고 반박하면서 한 장관에 대한 ‘가짜뉴스’ 관련 질문이 나왔다.

한 장관은 민주당의 김 여사 관련 특검 도입 요구에 “특검이 어떤 정치적 맞불 놓기 용도로 사용돼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야당 대표의 수사에 대한 맞불 놓기로 특검이 추진되는 것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며 “전혀 무관한 사건 아닌가”라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