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돌로 묻지마 얼굴 ‘퍽’… “술취해 기억 안나”

아무런 이유 없이 모르는 사람에게 돌을 휘둘러 얼굴을 다치게 한 20대 남성 A씨가 경찰에 구속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피해자는 얼굴 광대뼈가 부러지는 등 크게 다쳤다. SBS 화면 캡쳐

아무런 이유 없이 모르는 사람에게 돌을 휘둘러 얼굴을 다치게 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다. 가해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거리 공연 관람객에게 상해를 가한 혐의(특수상해)로 A씨(24)를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1일 0시30분쯤 제주시 대학로 인도에서 거리공연을 관람하던 20대 남성 B씨에게 다가가 아무런 이유 없이 돌멩이로 얼굴을 가격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사건 당일 대학로의 한 술집에서 술을 마시고 나와 혼자 걸어가다가 길가에 있는 돌멩이를 집어 들고 B씨에게 다가가 얼굴을 강하게 가격한 뒤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사건 발생 10시간여 만에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SBS가 보도한 당시 영상에 따르면 A씨는 길바닥에서 지름 10㎝가 넘는 돌을 집어 들더니 뒤로 숨겼다. 길에 있는 차량 문을 열어보려고 하다가 차도와 인도 사이를 위태롭게 걸어 다니기도 했다.

A씨는 곧 길거리 공연을 보던 B씨에게 다가가 갑자기 돌을 휘둘렀다. 갑작스러운 공격에 B씨는 저항을 하지 못한 채 그대로 쓰러졌다. A씨는 그대로 반대 방향으로 뛰어 달아났다. A씨의 공격으로 B씨는 왼쪽 광대뼈가 부러지는 등 크게 다쳤다.

A씨는 범행 상황에 대해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신고 접수 후 현장 탐문과 CCTV 분석 등을 통해 범행 전후 상황을 파악했고 범행 도구도 확보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A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구속해 검찰에 송치하고 추가 피해 여부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