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폰 갖고있다”…도피 도운 수행비서, 국내 송환

수행비서 박모씨, 수사 협조하겠다는 입장

지난달 17일 귀국한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 공항사진기자단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과 함께 해외로 도피했다가 붙잡힌 수행비서가 7일 국내로 송환된다.

법조계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의 수행비서 박모씨는 이날 오전 7시30분쯤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김 전 회장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남)는 박씨가 입국하면 곧바로 수원으로 압송해 조사할 방침이다. 박씨는 태국에서 김 전 회장과 함께 생활하며 도피를 도왔다. 그는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지난달 10일 김 전 회장이 태국 빠툼타니 골프장에서 양선길 현 회장과 검거될 당시 현장에 없었다. 이후 캄보디아로 도피하려던 박씨는 국경 근처에서 캄보디아 현지 경찰에 붙잡혔다.

박씨는 김 전 회장이 사용하던 휴대전화 여러 대를 가지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박씨가 소지한 김 전 회장의 휴대전화를 확보해 정밀분석할 방침이다. 이 휴대전화에는 김 전 회장의 통화내역 등 증거인멸교사를 비롯한 여러 혐의를 입증할 자료가 담겼을 것으로 추정된다.

아울러 검찰은 지난해 12월 태국에서 잡힌 김 전 회장의 금고지기인 전 쌍방울 재경총괄본부장 김모씨의 조속한 송환을 위해서도 노력 중이다. 김씨는 현지에서 송환거부 소송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