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당대표 되면 尹 레임덕”… 신평, 安 파상공세

“尹정부 성립에 공헌… 여권과 자주 의견 교환”

윤석열 대통령(당시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2021년 11월 9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신평 변호사 출판기념회에서 신 변호사와 대화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당대표 되면 대통령 취임 1년도 안 돼서 레임덕 비슷한 상황에 떨어질 우려가 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 김기현 후보의 후원회장인 신평 변호사가 6일 JTBC 인터뷰에서 안철수 의원이 당대표가 될 경우 윤석열 대통령이 사실상 레임덕을 마주하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신 변호사는 “안철수 의원이 당 대표가 되면 윤 대통령이 국민의힘을 탈당하고 정계 개편을 통한 신당 창당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연일 안 의원을 겨냥한 공세를 이어가는 모양새다.

신 변호사는 이날 ‘대통령 탈당 가능성’ 발언을 한 이유에 대해 “만약에 안철수 의원이 여당 당대표가 되시면 더욱 국정운영의 동력이 약화할 가능성이 있다”며 “심지어는 윤 대통령이 취임 1년도 안 돼서 레임덕과 비슷한 상황에 떨어질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 윤 대통령으로 봐서는 뭔가 활로를 찾아 나서야 하는 상황이 도래하는 것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안철수 당 대표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국민의힘 동대문구 갑을 합동 당원대회에서 두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가 ‘안 의원이 당대표가 되면 윤 대통령이 실제로 탈당해서 신당 창당을 할 것이라고 보느냐’고 묻자 신 변호사는 “그렇게 되는 건 불행한 일이지만 하나의 가능성으로서 충분히 생각할 수 있다”고 했다.

‘혹시 윤 대통령도 같은 생각인가. 의견을 나눴나’라는 질문에 신 변호사는 “윤 대통령의 멘토라는 말을 자주 듣는데, 저는 윤 대통령 취임 후 스스로 연락을 모두 끊은 사람이다. 연락도 하지 않는데 어떻게 윤 대통령의 멘토가 되겠나”라고 했다.

또 “책사라는 말을 하는데 대단히 무례한 표현이다. 제가 윤 대통령의 심중을 어떻게 헤아리겠나”라고 반문했다.

‘대통령 탈당 가능성’ 발언에 대해 대통령실에서 연락이 왔는지 여부에는 “그런 일이 없다. 김기현 의원과도 이 점에 관해 서로 연락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이날 앵커는 신 변호사가 언급한 ‘정계 개편’ 가능성이 대통령실이나 여권 관계자들로부터 흘러나온 것인지 여부를 집중 질문했다. 연일 주목을 받는 신 변호사의 발언이 그 스스로에게서 나온 것인지, 아니면 대통령실의 의중이 담긴 것인지 살피려는 것이었다.

앵커는 “대통령실 관계자와 얘기한 뒤 ‘그럴 수도 있겠구나. 그 가능성이 짙겠구나’하는 판단에서 (관련 발언을 페이스북에) 쓴 건가”라고 물었다. 이에 신 변호사는 “제가 윤석열정부를 성립시키는 데 조금의 공헌을 한 인연이 있어서 여권의 여러분들과 의견을 교환하는 일은 자주 있다. 그래서 여권의 전반적인 동향에 대해 탐문을 하고 지식을 갖고 있다. 그런 차원에서 말씀드린 것”이라고 답변했다.

신 변호사는 야권 분열까지 고려한 정계 개편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정계 개편 가능성도 (대통령실이나 여권 관계자와) 교류 속에서 본인이 생각하는 건가. 여권 내 그런 분위기가 많은가’라는 질문에 “특히 야권은 심각하지 않으냐”며 “여권도 야권이 분열되면 분열된 야권을 담을 수 있는 그릇을 마련해야 하지 않겠나. 그것은 당연한 정계 개편이 이뤄지는 것”이라고 답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