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청래 “장관! 왜 이렇게 깐족대”… 한동훈 ‘웃음’으로 응수

국회 대정부질문서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 놓고 설전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질문하는 정청래 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을 놓고 날선 설전을 벌였다.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정 의원은 한 장관에게 “장관님, 김 여사와 친합니까”라고 말문을 열었다. 한 장관은 “아니다. 친하다 말다 할 그런 관계가 아니다”고 답했다. 이에 정 의원은 “카톡(카카오톡) 332건 했는데, 안 친한데 카톡을 왜 자주 하냐”고 물었고, 한 장관은 “언제적 이야기를 하시는지 모르겠다. 당시 윤석열 대통령과 한 거고, 제가 그거 여러번 설명드렸다”고 했다.

정 의원은 호칭 문제도 걸고넘어졌다. 그가 “김건희 여사 녹취록을 보니까 ‘한동훈, 한동훈’ 하던데 서로 반말하냐”고 묻자 한 장관은 “의원님은 안 보는 자리에서 ‘한동훈님, 한동훈님’ 그러냐. 저한테 한 이야기가 아니지 않냐. 그냥 이름 부를 수 있는 거 아니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김 여사를 어떻게 부르냐’는 질문엔 “저는 평소에 대화하는 사이가 아니다”고 일축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왼쪽)과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6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설전을 벌이고 있다. KBS 보도화면 캡처

정 의원은 “김 여사의 주가조작 의혹 사건은 10년이 지나서 수사 안 하는 거냐”고 질의를 이어갔다. 한 장관은 “지난 정부에서 민주당이 고발하신 건이다. 민주당이 선택한 수사팀에서 수사지휘권 발동하면서 2년 동안 집중적으로 수사했다”면서 “왜 그때 기소 안 하셨냐”고 반문했다.

정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에서 이겨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은 뭉개고 있는 것이냐”고 하자 한 장관은 재차 “지난 정부에서 정권을 잡고 있을 때 진행한 수사이지 않느냐. 지난 정부 수사팀에서 증거자료를 잡았던 걸 낸 것이고 그게 그렇게 중요한 증거라면 지난 정부 당시에 (김 여사를) 소환했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김 여사의 주가조작 의혹 사건에 대한 추궁이 이어지자 한 장관은 “저는 이 사안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 검찰에서 투명하게 수사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정 의원이 “불리한 건 모르는군요”라고 비꼬자 한 장관은 “제가 이 사안을 하나하나 말한다면 이재명 사안도 하나하나 말해야 하지 않겠냐”고 받아쳤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왼쪽)과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6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설전을 벌이고 있다. KBS 보도화면 캡처

그러자 정 의원은 “장관!”이라고 소리친 뒤 “장관은 참기름 들기름 안 먹고 아주까리기름을 먹어요?”고 발끈했다. 한 장관이 “그게 무슨 말이냐”고 묻자 정 의원은 “아주까리기름. 왜 이렇게 깐족대냐”고 했다. 한 장관은 어처구니없다는 듯한 웃음을 지었다.

김 여사의 논문표절 의혹에 대한 질문에 한 장관은 “지난 정부에서 민주당이 고발해 민주당이 선택한 수사팀에서 수사한 것”이라며 “자꾸 섞어서 말씀하시면 국민들이 오해한다”고 말했다. 김 여사의 학력·경력 부풀리기 의혹 수사에 대해서는 “고발이 돼서 범법 혐의 여부가 있는지 수사 중인 것으로 안다”고 했다.

정 의원과 한 장관은 질의 동안 설전을 벌였다. 정 의원은 “머리도 그렇게 나쁘지 않을 텐데 묻는 말 중심으로 핵심을 답해 달라”고 했고, 한 장관은 “묻는 말이 이상하니까 이렇게 말씀드린다”고 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왼쪽)과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6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설전을 벌이고 있다. KBS 보도화면 캡처

정 의원은 또 김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을 거론하며 “김 여사는 회원 유지를 ‘멤버 유지(member yuji)’라고 썼다. 아무리 심해도 너무 하지 않는가”라고 물었다. 한 장관이 “그 부분에 대해선 저에게 물어볼 건 아니다”고 답하자 정 의원은 “그러면 윤 대통령에게 물어봐 주시던가”고 했다. 이에 한 장관은 “의원님께서 물어보시라”고 했고, 정 의원은 “전화번호 좀 주세요”라고 했다.

정 의원은 김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이 ‘업무 방해죄’가 아니냐고 따지기도 했다. 이에 한 장관은 “과거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나 이재명 민주당 대표도 논문 표절 이슈가 있지 않냐. 다 표절이 있다고 업무 방해가 되지 않는다고 알고 있지 않냐”고 되물었다.

정 의원의 황당한 질문도 이어졌다. 정 의원은 “장관님, 모든 아내는 법 앞에 평등하다, 맞는 말이죠”라고 물었다. 한 장관이 인상을 쓰며 “무슨 말이냐”고 되묻자, 정 의원은 “모르면 통과”라고 했다. 의원석에서는 웃음이 터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