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전쟁태세 완비, 무적 군사력”…37일만 공개석상

북한, 김정은 참석 중앙군사위 개최…한미연합훈련 대응 의지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6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개최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올해 첫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고 군사력 강화를 강조했다.

7일 조선중앙방송은 김 위원장의 지도하에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제4차 확대회의가 전날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면서 “2023년도 주요 군사정치과업과 군 건설 방향에 대한 전망적 문제들이 심도있게 토의됐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당 중앙군사위원회를 소집한 것은 지난해 6월 21일부터 사흘간 열린 제8기 제3차 확대회의 개최 이후 7개월여 만이다. 김 위원장의 공개 활동은 지난해 12월 31일 600㎜ 방사포 증정식 연설 이후 37일 만이다.

김 위원장은 회의에서 “공화국 전체 무장력이 당과 혁명, 조국과 인민 앞에 지닌 성스러운 사명과 중임을 깊이 명심하고 사회주의위업 완성을 위한 장엄한 려정에서 우리 인민이 전취한 력사적 승리를 더욱 공고히 하며 주체의 사회주의건설사에 새로운 발전의 장을 열어나가기 위한 우리 당의 방대한 투쟁과업을 무적의 군사력으로 억척같이 떠받들고 힘있게 개척해나가는 데서 백승의 위훈을 떨쳐가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6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개최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중앙방송은 “군사사업을 근본적으로 개선 강화하기 위한 기구편제적인 대책을 세울 데 대한 문제, 조성된 정세에 대처하여 인민군대에 작전전투 훈련을 부단히 확대 강화하고 전쟁준비 태세를 보다 엄격히 완비할 데 대한 문제, 현실발전의 요구에 맞게 군대 내무규정의 일부 조항들을 새롭게 개정하는 문제를 비롯해 군사정치 사업에서 일대 전환을 가져오기 위한 실무적 과업들이 연구 토의되고 해당한 결정들이 채택됐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직접 중앙군사위원회를 주재하고 ‘조성된 정세 대처’와 ‘전쟁준비 태세 완비’를 강조한 것은 한국과 미국의 확장억제력 강화를 비롯한 최근 한반도 정세를 면밀히 파악하고 한·미 연합훈련에 철저히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확대회의에는 리병철·리영길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과 인민군 군종사령관, 군단 및 주요부대 지휘관, 국방성과 기타 무력기관의 지휘관, 국방과학연구부문 지도간부와 군수공업부를 비롯한 당중앙위원회 해당부서 간부들이 방청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