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재벌가 마약스캔들’ 고려제강 3세 1심 집행유예


재벌가 마약사건에 연루돼 다른 부유층 자제 등과 함께 재판에 넘겨진 고려제강 3세 홍모(40)씨가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1부(재판장 박정길)는 7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된 홍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310만원 추징과 40시간 약물치료강의 수강도 함께 명했다.

재판부는 “마약범죄는 그 중독성으로 인해 개인의 육체와 정신을 피폐하게 하고 사회적 안전을 해칠 가능성이 높아 엄벌할 필요성이 있다”면서 “피고인이 단기간에 취급한 대마의 양이 적지 않다”고 질타했다. 다만 “피고인이 범행을 자백하면서 수사에 협조했고, 더는 대마를 흡연하지 않겠다고 다짐하는 것을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홍씨는 철강업체 고려제강의 창업주 고(故) 홍종열 회장의 손자다. 그는 지난해 7~12월 서울 강남구와 용산구 등지에서 대마를 3차례 구매해 4차례 흡연한 혐의를 받는다. 한일합섬 창업주 손자 김모(43)씨 등에게서 대마를 매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대마를 범 효성가 3세인 조모(40)씨에게 3차례 무상으로 건넨 혐의도 있다.

검찰은 조씨를 비롯해 남양유업 창업주의 손자, 해외 유학생, 연예인 등의 대마 혐의를 수사하다 홍씨의 대마 매수 및 흡연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달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17명을 무더기로 재판에 넘겼다. 해외 도주한 3명을 포함하면 모두 20명이 입건됐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