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튀르키예는 공산침략에 주저 않고 파병한 형제국”…구조인력 급파 지시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7일 “튀르키예는 1950년 공산 침략에 주저하지 않고 즉각 파병을 한 형제국”이라며 강진이 덮친 튀르키예에 대한 신속한 피해 지원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대형 지진으로 목숨을 잃은 분들과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의 뜻도 전했다.

윤 대통령은 외교부 등 관계부처에 우리 군 수송기를 이용한 구조인력 급파, 긴급 의약품 지원을 신속히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고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전했다.

김 수석은 “구조와 피해 수습 지원에서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국제구조대 60여명 등 정부 차원의 구호단이 튀르키예로 파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6일(현지시간) 튀르키예 동남부 지역을 강타한 규모 7.8의 지진으로 튀르키예와 인접국 시리아에서 현재까지 4000명 이상이 숨졌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