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천공’ 의혹에 “CCTV만 공개하면 모두 종결”

의혹 덮다 국민 신뢰 잃은 박근혜정부 사례 잊었나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대통령 관저. 오른쪽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과 인연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역술인 천공. 뉴시스, 유튜브 정법TV 캡처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 새 관저를 물색하는 과정에서 역술인 ‘천공’이 사전 답사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CCTV만 공개하면 모든 의혹은 종결된다”며 대통령실을 압박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7일 서면브리핑에서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면 정부가 이를 입증할 근거 자료를 공개해 사실관계를 국민에게 알리면 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CCTV 공개라는 빠르고 간단한 의혹 해소 방법을 두고 굳이 경찰 수사로 진상 규명을 미뤄두는 대통령실과 정부 태도를 이해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이번 의혹을 대하는 정부 태도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대통령실은 기자를 고발부터 하고 윽박지르고 ‘그런 일 없다’는 뻔뻔한 잡아떼기와 버티기로 일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어제(6일) 대정부 질문에서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한 정부 관계자들은 의혹 해소를 위해 노력하기는커녕 ‘그런 일 없다’는 말만 고장 난 레코드처럼 반복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이런 행태로는 천공 국정 개입 의혹은 사라지지 않는다”면서 “의혹을 덮고 또 덮다가 국민의 신뢰를 완전히 잃어버렸던 박근혜정부 사례를 벌써 잊은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정부를 향해 “즉각 관련 자료를 공개하고 천공 등 관련자들의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밝히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