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동연 “강진 튀르키예·시리아, 지원 아끼지 않겠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강진 피해 튀르키예와 인접국 시리아)급히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100만 달러의 구호금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강진으로 커다란 충격과 슬픔에 빠진 튀르키예와 인접국 시리아 국민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 같이 밝혔다.

100만 달러의 구호금은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경기도가 일본에 지원했던 것과 같은 규모다.

재원은 경기도 예비비를 사용한다.

이번 지원은 재해발생시 구호 지원을 할 수 있도록 규정한 경기도 국제 교류협력 증진에 관한 조례에 따른 것이다.

김 지사는 “튀르키예는 대한민국을 ‘형제의 나라’라고 부른다. 용인시에는 한국전쟁 ‘튀르키예군 참전비’가 있다”고튀르키예의 한국전쟁 참전을 상기시키며 “경기도는 의료, 구호, 구조 등 가능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도는 현재 중앙정부와 협력해 경기도 119구조대를 파견했으며 추가 파견 규모도 정부와 협력해 진행할 방침이다.

김 지사는 “경기도는 다양한 형태의 재난에 대해 높은 경각심을 가지고 도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경기도는 튀르키예 이스탄불주와 2012년 2월 우호교류협력을 체결하고 경제·무역·투자, 농업·과학·기술, 관광·문화·예술 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경기도가 해외 구호를 펼친 사례는 2008년 이후 총 7회로 2008년 중국 쓰촨성 지진(30만 달러), 2010년 아이티 지진(10만 달러), 2011년 동일본 대지진(100만 달러)과 터키 지진(10만 달러), 태국 홍수(10만 달러), 2013년 필리핀 태풍(20만 달러), 2015년 네팔 지진(20만 달러) 등에 총 미화 200만 달러 규모의 재난복구지원금을 지원한 바 있다.

튀르키예 남부와 시리아 북서부는 6일 오전 4시17분(현지 시각) 발생한 규모 7.8의 강진으로 지금까지 사망자만 400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