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튀르키예 계속되는 여진… 이번엔 규모 5.3 지진

튀르키예 하타이의 지진으로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7일(현지시간) 피해자들이 부둥켜안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튀르키예에서 규모 7.8 강진 발생 이튿날인 7일(현지시간) 오전 6시13분쯤 규모 5.3의 여진이 발생했다고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가 발표했다.

EMSC는 당초 5.6으로 측정했던 지진 규모를 5.3으로 수정했다. 진앙은 아디야만에서 서쪽으로 43㎞, 진원의 깊이는 10㎞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이 지진의 규모를 5.5로 측정했다.

튀르키예는 지금 강진 피해를 수습하고 있다. 지난 6일 오전 4시17분 남부 가지안테프에서 약 33㎞ 떨어진 내륙, 지하 17.9㎞에서 규모 7.8, 같은 날 오후 1시24분 카흐라만마라슈 북동쪽 59㎞에서 규모 7.5의 지진이 연달아 발생했다.

두 차례 강진과 80여차례 여진으로 튀르키예는 물론, 인접국 시리아에서 사망자 수가 4000명을 넘겼다. 구조와 잔해 수습 과정에서 사망자 수는 늘어나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