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수의계약 지역업체 참여 확대

경북 경주시청 전경

경북 경주시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업체들의 수의계약 참여 범위를 대폭 확대한다. 수의계약 가능 금액도 두 배 이상 높였다.

시는 공사·용역·물품 수의계약 시 지역업체 수주율을 높이기 위해 지역업체 의무발주 검토 제도를 도입한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각종 공사 설계 시 지역업체 생산품을 설계에 우선 적용한다. 지역업체가 아닌 다른 지역 업체와 수의계약 시 미적용 사유서를 제출하도록 했다.

또 수의계약 가능 금액을 종합공사는 2억원에서 4억원으로, 전문공사는 1억원에서 2억원, 그 밖의 공사는 8000만원에서 1억6000만원으로 높였다. 물품·용역 계약은 5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올렸다.

시는 현재 지역업체 수의 계약률이 90%를 넘지만,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더 높인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용역계약의 경우 1913건 513억9700만원 중 89.13%, 물품계약의 경우 507건 124억7100만원 중 92.9%가 지역업체와 계약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밖에도 모든 계약을 경주시 홈페이지를 통해 즉시 공개하기로 했다.

수의계약 사정률도 조정한다. 시는 추정가격 2000만원 이하 수의계약 사정률을 기존 1~10%에서 2~7%로 낮추고 300만원 이상부터 9단계까지 단계적으로 적용하던 금액 기준은 4단계로 간소화했다.

본청, 사업소, 본부, 읍‧면‧동 등 제각각이었던 계약 사정률도 업무의 효율성을 위해 통일하기로 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역 생산품 구매, 공사 발주 시 계획 수립 단계부터 발주부서·계약부서 간 긴밀한 협조 등을 통해 지역업체 수주율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