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BNK경남은행, 경남 소상공인 3년간 600억 지원

경남 지역 저소득 영세 소기업·소상공인 지원
경제 활성화 3년 간 600억원 규모 금융 지원

BNK경남은행 본점. 경남은행 제공

BNK경남은행은 경남지역 소기업ㆍ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경남신용보증재단에 10억원을 특별 출연했다고 7일 밝혔다.

경남신용보증재단은 특별출연금 10억원의 15배인 150억원까지 특별 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특별출연은 지난 2020년 경남도와 체결한 ‘지역경제 氣-Up(기업)살리기 금융지원 업무 협약’에 의한 것으로 올해 10억원을 포함해 40억원을 재단에 출연했다.

경남은행과 경남신용보증재단은 지난 2020년부터 지역 저소득 영세 소기업·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상호 공조 체제를 구축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3년간 6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경남은행은 ‘우리지역 氣-Up서포트론’을 판매하고 있다. 지역 氣-Up서포트론은 업체당 한도가 최대 1억원으로 보증금 5000만원 이하는 100%, 5000만원 초과는 90%까지 보증 비율이 적용된다.

대출기간은 1년 일시상환 또는 1년 거치 4년 원금 균등 분할상환이며 가맹점 결제계좌 이용과 카드 이용 실적 및 요구불예금 평잔에 따라 최대 0.7%p까지 금리가 감면된다.

최금렬 리테일금융부장은 “지역경제 氣-Up(기업)살리기 금융지원을 통해 고금리, 고물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기업·소상공인들의 금융부담 완화 및 정상적인 경영에 도움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