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동연 “도민 생계비 부담 완화 위해 버스요금 동결”

7일 경기도의회 도정연설을 통해 밝혀
경기도 버스업체 지원 대책 검토 예정

김동연 경기도지사.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고물가·고금리 상황에서 도민의 생계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버스요금을 동결한다고 7일 밝혔다.

도는 코로나19로 인한 대중교통 수요감소와 고유가 등으로 버스요금 인상 요인이 발생했지만, 난방비 등 공공요금 인상으로 인해 도민 가계에 더 큰 부담을 주면 안 된다는 판단 아래 버스요금 동결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현행 ‘수도권 통합환승할인제도’는 기본거리 10㎞를 초과할 경우 5㎞마다 100원의 거리비례 추가요금이 붙는다. 국토부의 대중교통 현황조사(2021년)에 따르면 경기도민의 대중교통 1인당 통행 거리는 23.8㎞로 서울시민(18.4㎞보다 길고 전국 최장이다.

경기도는 버스요금 동결로 도민이 체감하는 교통비 부담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이번 동결 결정으로 경기도 버스업체의 경영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버스 업계의 의견을 수렴해 지원 대책을 검토할 예정이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이날 경기도의회 도정연설을 통해 “출퇴근이나 통학을 위해 써야 하는 버스요금은 가계에서 절약하기 어려운 지출로, 버스요금마저 오른다면 도민들이 체감하는 어려움은 더욱 커질 것”이라며 “경기도는 ‘버스요금 동결’을 시작으로 대중교통체계를 개선하는 중장기 대책을 빈틈없이 준비해 도민들의 시름을 덜어드리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도정연설에서 민생을 위한 3개 긴급 핵심 생계비 부담 완화 방안으로 버스요금 동결과 함께 난방비 지원, 중소상공인 자금지원 등을 제시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