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당역 살인’ 전주환 1심 징역 40년…“범행 대담 잔인”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피고인 전주환이 지난해 9월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는 모습. 이한결 기자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평소 스토킹해온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전주환(32)이 1심에서 징역 40년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1부(재판장 박정길)는 7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보복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전씨에게 징역 4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흉기를 미리 준비하고 피해자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등 사전에 범행을 준비했고 범행 방법이 대담하고 잔인했다”며 “피해자는 28세 나이로 고통 속에서 생을 마감했고 사망하기까지 겪었을 신체적‧정신적 고통을 가늠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유족이 엄벌을 원하고 있고 범행의 중대성과 잔혹성에 비춰 볼 때 죄책이 매우 무겁다”며 “엄정한 형으로 처벌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다만 재판부는 “피고인이 자신의 범행을 인정하고 있고 자책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수형생활을 통해 잘못을 인정하고 조금이나마 성격의 문제점을 개선해나갈 가능성이 없다고 할 수는 없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전씨는 지난해 9월 14일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평소 스토킹하던 피해자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교화의 여지가 없다”며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구형했었다. 전주환은 당시 최후 진술에서 “절대 해서는 안 될 일이었는데 대체 왜 그랬는지 너무나도 후회스럽다”며 “유족께 너무나 큰 고통을 안겨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전씨는 이번 살인사건 재판과 별개로 피해자를 스토킹한 혐의로도 1심에서 징역 9년을 선고받고 항소한 상태다.

신지호 기자 ps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