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고초려에 손 맞잡은 김기현·나경원…“많은 인식 공유”

지난 3일, 5일 이어 세 번째 만남
나경원 “尹정부 성공적 국정운영과 총선 승리 생각해야”
김기현 “나경원에 더 많은 의견 구할 것”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당권주자인 김기현 후보와 당대표 출마를 중도에 접은 나경원 전 의원이 7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오찬을 마치고 악수를 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3·8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앞두고 불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이 사실상 김기현 당대표 후보에 대한 지지를 확인했다.

나 전 의원은 7일 서울 중구의 한 음식점에서 김 의원과 오찬 회동을 가진 뒤 “많은 인식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후 두 사람이 만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당권주자인 김기현 후보와 당대표 출마를 중도에 접은 나경원 전 의원이 7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오찬을 마치고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나 전 의원은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 “어떤 대한민국을 만들 것인가, 당에 대한 애당심과 충심 등에 관해 (김 의원과) 충분히 이야기를 나눴고 많은 인식을 공유했다”고 설명했다.

나 전 의원은 그러면서 “우리가 생각해야 할 것은 윤석열정부의 성공적인 국정 운영과 내년 총선 승리”라며 “그 앞에 어떤 사심도 내려놔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나 전 의원은 윤석열정부에 대해 “우리가 참 어렵게 세운 정권”이라고 평가했다. 당 상황에 대해선 “참 안타깝다. 분열의 전당대회로 돼가는 것 같아 굉장히 안타깝다”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당권주자인 김기현 후보와 당대표 출마를 중도에 접은 나경원 전 의원이 7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오찬을 마치고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김 의원도 “20여년 세월 간 동고동락하며 보수정당 가치를 지키고 실현하기 위한 우리 노력에 대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보수 우파 가치를 더 잘 실현해 국민이 행복한 나라, 더 부강한 나라를 만들 수 있도록 나 전 의원과 더 많은 의견을 나누고 자문을 구하겠다”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특히 “윤석열정부 성공과 내년 총선 압승을 위해 나 전 의원에게 더 많은 자문을 구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나 전 의원이 사실상 지지 선언을 한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저와 함께 앞으로 여러 가지 논의를 하겠다는 의미로 이해하면 된다”고 답했다. 이어 “나 전 의원이 우리 당에 대한 애정, 윤석열정부 성공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어서 앞으로 공조할 일이 많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당권주자인 김기현 후보와 당대표 출마를 중도에 접은 나경원 전 의원이 7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오찬을 마치고 입장 발표 전 서로를 바라보고 있다. 이한형 기자

나 전 의원은 지난달 25일 친윤계 압박과 대통령실과의 갈등이 이어지자 불출마를 선언하며 “전당대회에서 제가 어떤 역할을 할 공간은 없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날 ‘김 의원과의 거듭된 만남으로 전당대회 역할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 바뀐 것인가’라는 질문에 나 전 의원은 “많은 인식을 같이 공유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어려운 시기이고, 우리가 할 일이 많은 시기”라며 “총선 승리를 위해 필요한 부분에 대한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답은 피했지만 사실상 김 의원을 돕겠다고 선언한 것과 다름없다는 평가가 나온다. 나 전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후 김 의원과 안 의원은 나 전 의원 지지자들을 끌어오기 위해 구애 경쟁을 펼쳐왔다. 특히 김 의원은 나 전 의원을 지지하던 표심이 안 의원에게 향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자 나 전 의원과의 접촉을 시도해왔다.

김 의원은 지난 5일 나 전 의원이 강원 강릉으로 가족 여행을 떠났다는 소식을 듣고는 그를 만나기 위해 강릉을 방문했다. 이에 앞선 지난 3일에는 서울 용산구 나 전 의원 자택을 찾아 지지를 요청하기도 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