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에어부산, 기내 전자도서관 ‘하늘책방’ 인기

기내 전자책 대출 서비스 ‘하늘책방’서 대출한 도서를 스마트패드로 이용하고 있다. 에어부산 제공

에어부산이 지난해 국적사 최초로 선보인 기내 전자책 대출 서비스 ‘하늘책방’이 인기를 끌고 있다.

에어부산은 지난 1월 하늘책방 서비스의 대출 권수가 전월 대비 30%가량 증가하면서 누적 대출 권수가 5000권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6월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누적 회원 수도 3000명을 넘어서는 등 이용자가 늘어나는 추세다.

하늘책방은 에어부산 회원이면 탑승과 관계없이 누구나 휴대전화, 태블릿PC 등 스마트 기기를 활용해 전자도서를 대출해 읽을 수 있는 전자도서 서비스다. 대출 기간은 14일이며 월 최대 10권까지 빌려 볼 수 있다.

전자책, 오디오북, 학술논문 등 총 25만5482권의 전자도서를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전자책을 내려받으면 인터넷 연결이 되지 않는 비행기 내에서도 열람할 수 있어 항공기 탑승 시 무료함을 달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에어부산은 회원들이 좋은 책을 접할 수 있도록 매달 주제를 새롭게 정해 그에 맞는 도서를 선별·추천하고 있다. 하늘책방 대출 도서를 분석한 결과 가장 인기 있는 장르는 소설이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올해는 쉽고 재미있게 책을 읽는 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