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교통공사, 버스정류장 승차 알림시스템 확대 설치

버스정류장 승차 알림시스템. 인천교통공사 제공

인천시와 인천교통공사는 무정차 예방을 위한 버스정류장 승차 알림시스템을 중구 등 원도심을 대상으로 확대 설치한다고 7일 밝혔다.

알림시스템은 버스정류장에 승객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버스 운전자에게 미리 알려주는 시설이다. 정류장 안에 설치된 승차벨을 누르면 외부에 설치된 전광판에 ‘승객 대기중’이라는 알림 문구가 표출된다. 이에 따라 버스의 무정차를 예방할 수 있다.

교통공사는 알림시스템을 상·하반기로 나눠 무정차 민원 발생 외곽지역 버스 정류소, 전기 인입 불가 장소 등에 설치할 예정이다.

앞서 임관만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위원장은 제284회 시의회 임시회 인천교통공사 주요 업무보고에서 알림시스템의 확대 설치를 당부했고, 교통공사는 시와 협력해 대중교통 소외 지역이 없는 보편적 교통서비스 제공에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향후에도 시와 교통공사는 대중교통 이용 시민을 위한 교통서비스 조성을 위해 알림시스템 설치를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