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대원 힘들다”… 괴롭힘 호소한 공군 일병 숨진 채 발견


부대 내 괴롭힘을 호소한 대구 공군 모 부대 소속 병사가 숨진 채 발견됐다.

7일 공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48분쯤 대구 중구 한 아파트 단지에서 A(21) 일병이 추락해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앞서 군은 휴가를 나갔던 A 일병이 부대로 복귀하지 않자 군무 이탈(탈영)을 했다고 판단해 하루 동안 수색에 나섰다.

A 일병은 휴가 복귀 날인 6일 오후 휴대전화를 두고 집을 나간 뒤 복귀하지 않았다.

A 일병은 집을 나서기 전 가족에게 “부대원들이 괴롭혀서 힘들다”는 말을 남긴 것으로 조사됐다.

공군은 A 일병이 이런 문제를 소속 부대에 제기한 적이 있는지 아직 파악하지 못한 상태라고 밝혔다.

공군 관계자는 “공군 수사단이 민간 경찰과 함께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부대 내 괴롭힘 여부 등도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