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상일 시장 “용인 반도체클러스터·플랫폼시티,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지정 최선”


이상일 경기도 용인특례시장이 7일 “(용인 반도체클러스터와 용인 플랫폼시티)두 지역이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로 지정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SK 하이닉스 중심의 대규모 용인 반도체클러스터와 수도권 최고의 입지를 자랑하는 용인 플랫폼시티가 ‘L’자형으로 이어지며 용인의 반도체 생태계를 이룰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특화단지 지정이 이뤄지면 용인의 반도체 경쟁력은 한층 더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용인시는 SK하이닉스를 중심으로 하는 용인 반도체클러스터와 함께 용인 플랫폼시티를 한데 묶어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공모에 참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용인 반도체 생태계를 확장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시에 따르면 이날 현재 처인구 원삼면 일대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조성 대상지에 대한 보상은 토지 보상이 99%, 지장물 보상(소유주 기준)은 75%가 진행돼 거의 마무리되어 간다.

올해 상반기에 대규모 토목공사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발맞춰 사업시행자인 용인일반산업단지는 현재 소유권이 확보된 토지에 대한 벌목공사와 가설시설물 설치 등 본 단지 조성을 위한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시는 매장된 문화재에 대한 조사도 문화재청과 협의하며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앞서 사업시행자는 산업단지 승인 신청 이전인 2019년 4월 ‘매장문화재 보존 및 조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죽능리 느티나무, 독성리 유적추정지 등에 대한 문화재 지표조사를 진행했다.

문화재청은 지표 조사가 이뤄진 유적을 대상으로 표본·시굴조사를 하는 등 정밀 검증을 통해 매장문화재의 보존 가치를 판단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7월 ‘반도체 초강대국 달성전략’을 발표하면서 용인 플랫폼시티 내 27만㎡의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이용해 R&D부터 제조 공정까지 가능한 반도체 소·부·장 전용 클러스터 조성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용인=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