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에 낀 채 ‘질질’… 슈퍼맨처럼 뛰어온 경찰

지난 5일 밤 서울 양천구 남부순환로에서 택시기사 A씨가 차에 끼어 8차선 도로 사거리로 끌려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실수로 후진 기어를 넣은 채 주차해 생긴 일이었다. 야간 순찰 중이던 경찰이 사고 현장을 목격해 A씨를 구조했다. 채널A 화면 캡처

택시기사가 앞 좌석에 발이 끼인 채 왕복 8차선 도로로 끌려가다 근처에 있던 경찰이 뛰어들어 구조한 장면이 영상에 포착됐다.

7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일 밤 서울 양천구 남부순환로에서 택시기사 A씨가 차에 끼어 끌려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충전소에 들른 택시기사가 주차가 아닌 후진 기어를 실수로 잘못 넣고 차에서 내리면서 생긴 일이었다.

당시 영상에 따르면 A씨가 주차한 택시는 잠시 후 후진하기 시작했다. 이에 놀란 A씨는 달려가 운전석 문을 열고 브레이크를 밟으려다 순간 중심을 잃고 넘어졌고, 그대로 차 문에 발이 끼었다.

지난 5일 밤 서울 양천구 남부순환로에서 택시기사 A씨가 차에 끼어 8차선 도로 사거리로 끌려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실수로 후진 기어를 넣은 채 주차해 생긴 일이었다. 야간 순찰 중이던 경찰이 사고 현장을 목격해 A씨를 구조했다. 채널A 화면 캡처

A씨는 “문짝에 (발이) 끼어서 나오지 못하고, 차는 후진해서 오지, 브레이크는 밟아야 하는데 안 닿지. 그래서 질질질 끌려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택시는 왕복 8차선 사거리로 그대로 밀려났다. 주위에서 지켜보던 시민들은 갑작스러운 상황에 놀라 지켜만 볼 뿐 나서지 못했다.

지난 5일 밤 서울 양천구 남부순환로에서 택시기사 A씨가 차에 끼어 8차선 도로 사거리로 끌려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실수로 후진 기어를 넣은 채 주차해 생긴 일이었다. 야간 순찰 중이던 경찰이 사고 현장을 목격해 A씨를 구조했다. 채널A 화면 캡처

이때 멀리서 형광 옷을 입은 한 남성이 도로를 가로지르며 달려왔다. 야간 순찰을 하던 서울 양천경찰서 유광삼 경위였다. 그는 차에 올라타 브레이크를 밟고 멈춰 세웠다. 유 경위는 채널A 인터뷰에서 “(A씨가) ‘악’ 비명을 지르신 것 같다. 밑에 사람이 있는 걸 보고 저도 놀랐다. 일단 사람을 살려야 되겠구나 (생각했다). 몸이 먼저 반응해서 뛰어갔다”고 말했다.

A씨는 타박상 이외에 다른 큰 부상은 입지 않았다. 그는 “경찰관 이름도 모른다. 고맙다고 해달라. 누가 와서 부딪히기라도 했으면 저는 죽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