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파월 “1월 고용 지표 예상 못해…상당 기간 긴축 필요 증명”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월 고용시장 지표에 대해 “상당 기간 긴축이 필요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7일(현지시간) 워싱턴DC 경제클럽 주최 대담에서 1월 고용 통계에 대해 “이렇게 강할 것이라고 예상하지 않았다”며 “(긴축정책이) 왜 상당한 기간 필요한 절차인지 보여준다”고 밝혔다.

미 노동부가 최근 발표한 1월 고용상황 보고서에서 비농업 일자리는 51만7000개 증가해 시장 전망치 3배를 넘어섰다. 실업률도 1969년 5월 이후 최저치인 3.4%로 떨어졌다.

파월 의장은 최근 물가상승 둔화 추세에 대해 “디스인플레이션의 초기 단계”라는 기존 견해를 재확인했다. 그러나 “정상으로 돌아가는 과정이 원활하지 않고, 아마도 울퉁불퉁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우리는 추가 금리 인상을 해야 하고, 한동안 제한적 수준의 정책을 유지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고용 통계 발표 이후 경제 상황이 이런 견해에 더 일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민주당은 고용 호조를 환호했지만, 연준은 이를 조심스럽게 받아들였다”며 “(고용 호조로) 임금과 물가상승을 정상적으로 되돌리기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라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또 예상과 다른 경제 지표가 나오면 향후 금리 인상 결정에 반영할 수 있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 발언 이후 시장은 연준이 긴축 정책을 곧 중단할 것이라는 예상을 뒤집고 3월과 5월에도 금리 인상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다음 지표에서도) 경제 재가속의 징후가 나타나면 연준은 (긴축) 중단에 관한 결정을 여름으로 연기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연준 내 매파로 분류되는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도 이날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1월 고용 보고서에 대해 “모두가 놀랐다”며 “지금까지 노동시장에서 통화 긴축이 남긴 흔적을 많이 찾아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 금리 경로를 하향 조정할 어떠한 이유도 목격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카시카리 총재는 올해 금리 목표를 연준 중간값(5.1%)보다 높은 5.4%로 제시했었다.

카시카리 총재는 “물가상승률을 제한하기 위해 공격적으로 금리를 올릴 필요가 있다. 그런 다음 통화정책이 경제 속으로 스며들어 임무를 완수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