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육군훈련소 담배 못피운다…2개월만에 다시 ‘전면 금연’

사단급 신병교육대는 절반가량 흡연 허용

육군훈련소 입영 행사 모습.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뉴시스 자료사진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가 지난해 시범적으로 흡연을 허용했다가 다시 전면 금연으로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육군에 따르면 지난해 초 육군훈련소에서 흡연권 보장 차원에서 시행된 흡연 시범허용은 2개월 만에 중단됐다.

육군훈련소는 1995년 2월 전면 금연 정책을 채택한 이래 지난해 초 흡연 시범허용 전까지 이를 유지해 왔다. 지난해 1월 말 육군훈련소가 흡연을 시범허용하자 27년 만에 개정을 추진하려는 것으로 받아들여져 금연단체 등이 공개 반발하기도 했다.

육군훈련소는 2개월 남짓 흡연 허용을 시범적용한 결과 비흡연자의 혐연권(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이 담배 연기를 거부할 권리)이 보장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시범적용을 중단하고 금연 지침을 유지하기로 했다.

금연 지침이 있는 육군훈련소와 달리 육군의 사단급 예하 신병교육대 20여곳 가운데 10곳은 훈련병도 흡연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흡연시설이 구비된 부대에서는 흡연을 허용하고 있다”며 “금연을 추구하지만 여건이 된다면 흡연권도 보장하려는 것”이라고 전했다.

육군과 달리 해군교육사령부와 공군교육사령부는 훈련병에게 흡연을 허용하지 않는다.

한편 금연학회는 지난해 육군훈련소의 흡연 시범허용 후 이를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병사의 흡연율이 만 19∼29세의 같은 연령대 일반 국민보다 높은 만큼 이들을 대상으로 군이 더 적극적인 금연 지원책을 펴야 한다고 촉구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