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어린이 건강과일’ 학대피해아동쉼터 등 확대


경기도는 올해 ‘경기도 어린이 건강과일 공급사업’에 신규로 아동양육시설·아동일시보호소·아동보호치료시설·학대피해아동쉼터를 추가해 확대한다고 8일 밝혔다.

경기도 어린이 건강과일 공급사업은 도내 모든 어린이집과 가정보육 어린이들에게 과일 간식을 제공하는 사업을 말한다.

이에 따라 올해 신규로 지원되는 아동양육시설, 아동일시보호소, 아동보호치료시설, 학대피해아동쉼터는 오는 14일까지 시·군 건강과일 담당 부서로 건강과일 공급을 신청하면 된다. 3월부터 과일 간식이 공급될 예정이다.

이후에도 지원 신청은 연중으로 받으며 시·군에 신청하면 된다.

이와 함께 제공되는 횟수를 기존 총 46회(주 1회, 월 4회 공급)에서 총 58회(주1~2회, 월5회 공급)로 늘려 어린이들이 다양한 과일을 더 많이 섭취할 수 있도록 했다.

도는 이 같은 건강과일 공급 확대를 위해 31개 시·군과 협의해 313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건강과일은 1월부터 12월까지 월 5회 연중 제공되며, 한 번에 제공되는 과일 양은 어린이집은 1인당 100g, 아동 연령대가 높은 지역아동센터, 다함께돌봄센터, 아동양육시설 등은 150g, 공동생활가정과 학대피해아동쉼터는 어린이 1인당 200g이 제공된다.

올해 총지원 대상은 51만여 명이다.

건강과일은 19종류의 친환경, G마크, GAP인증 등 고품질의 국내산 신선과일로 제공되며, 도내에서 생산되는 배, 사과, 포도, 복숭아, 수박 등과 타도산 감귤, 자두, 천도복숭아 등 다양한 제철 과일을 도내 어린이들에게 골고루 제공한다.

도는 지난해 도내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다함께돌봄센터, 공동생활가정과 가정보육 어린이 50만여 명에게 총 46회(주 1회, 월 4회 공급) 과일 간식을 제공한 바 있다.

이문무 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우리 아이들에게 신선한 과일 간식 제공으로 균형 있는 식습관을 만들고, 과일 소비 확대로 과수 농업인들의 판로에 기여할 수 있도록 경기도 어린이 건강과일 공급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