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음주에 난동부린 울산 구청장 예비후보 벌금형


울산의 구청장 선거에 예비후보로 출마한 50대가 선거운동을 하던 중 주점에서 난동을 부리고 다른 손님을 폭행했다가 벌금형에 처해졌다.

울산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황운서)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벌금 320만원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울산 모 구청장 예비후보로 나선 지난해 4월 한 주점에서 술에 취해 욕설하고 난동을 부렸다.

A씨는 다른 손님이 자신을 향해 “조용히 좀 해달라”라고 하자 해당 손님을 밀쳐 넘어뜨리고 때려 약 2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입혔다.

A씨는 또 출마지역 구청 사무실 10곳을 돌며 공무원들 책상 위에 자신의 명함을 놓아둔 혐의(공직선거법위반)로 함께 기소됐다.

공직선거법은 누구든 사무실이나 집을 일일이 찾아다니면서 방문해 선거운동을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재판부는 “선거 예비후보자이면서 사무실을 찾아가 공무원을 상대로 지지를 호소하고 주점에서 손님을 때려 다치게 한 점 모두 죄질이 가볍지 않다”며 “다만, 나이 등을 고려했다”라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