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자연재해 대비 농작물재해보험 가입해야…과수 4종, 90% 지원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품목(배) 전남도 제공

전남도는 태풍·우박 등 빈번하게 발생하는 자연재해에 따른 농작물 피해를 보전함으로써 농가 경영 안정을 지원하는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신청을 3월 3일까지 받는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보험료 가입액의 90%를 지원해줘 농가의 자부담 규모는 10%다. 가입 품목은 사과, 배, 단감, 떫은감 등 과수 4종으로 전남지역 농·축협, 원예농협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해당 품목을 농작물 재해보험에 가입하면 태풍·우박·지진·화재는 물론 언 피해(동상해)와 햇볕 데임(일소) 등 여러 자연재해에 대해 보장받을 수 있다.

지난해 4개 품목에 대해 6398 농가가 5000ha를 가입했으며 자연재해에 따른 보험금으로 모두 67억원을 지급해 농작물 피해로 어려운 농가에 많은 도움이 됐다.

실제 장성에서 사과를 재배하는 한 농가는 330만원으로 재해보험에 가입한 후 태풍 피해를 입어 보험 부담액보다 12배 많은 4000만원의 보험금을 받았다. 또 영암에서 떫은 감을 재배하는 농가에서도 260만원으로 가입해 태풍 피해로 14배 많은 3600만원의 보험금을 받았다.

김영석 전남도 식량원예과장은 8일 “재해는 이상기후로 발생 예측이 어렵고 일상화되고 있다”며 “농작물 재해보험은 농업 경영에 있어 최소한의 안전장치인 만큼 많은 농업인이 가입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농작물 재해보험은 자연재해에 따른 농작물 피해를 보상해 농가의 경영 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사업이다. 전남도는 농가 부담은 낮추고 보험 가입률은 높이기 위해 지난해부터 지원율을 10% 인상한 90%의 보험료를 지원한다. 그 결과 지난해 전남지역 가입률은 62%를 기록, 전국 평균 가입률의 12%를 웃돌았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