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무응답·오접속’ 119 신고 30%…인천소방, 엄정 대처

119종합상황실. 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소방본부는 상습적인 악성 신고를 줄이기 위해 긴급하지 않은 상황에서 주기적으로 119를 이용하는 신고자 등에 대한 대응을 강화한다고 8일 밝혔다.

그동안 상습·악성 신고는 119종합상황실 수보요원의 유연한 대처로 대부분 처벌까지 이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여전히 상습·악성 신고는 끊이질 않고 있다. 최근 3년간 119에 신고한 후 아무런 말을 하지 않는 무응답 신고와 사용자 부주의·실수에 따른 오접속 신고는 전체 신고의 30%에 달할 만큼 많다.

이에 소방본부는 욕설·폭언을 일삼는 상습·악성 신고자 등에 대해 구두 경고에 이어 경고 문자메시지 발송과 경찰 수사의뢰까지 단계별 조치할 계획이다. 악의적인 의도가 없는 지적장애인, 어린이 등으로부터 이뤄진 상습신고는 행정복지센터와 사회복지사 등 관계기관과 연계해 방문지도를 추진한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상습·악성 신고는 위급한 상황에 놓인 이웃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며 “불필요한 출동으로 인한 재난 현장의 출동 공백을 줄여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