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 ‘미래 수산업 방향’ 청년 어업인 의견 청취

행정 부지사, 청년 어업인 현장 목소리 청취
어촌 소멸위기 극복, 수산업 활력 제고 의견

7일 오후 최만림 경남도 행정부지사(왼쪽 세번째)가 거제시 장승포 수산물 유통물류센터를 방문해 수산물을 살펴보고 있다. 경남도 제공

최만림 경남도 행정부지사가 7일 도내 청년 어업인들과 만나 청년 어업인으로서 겪는 현장의 다양한 애로사항을 듣고 미래 수산업 발전 방향을 위한 참신한 정책을 제안받는 등 소통의 장을 가졌다.

이 자리는 전국 수산물 생산량의 14.6%를 점유하는 수산업 요충지인 경남이 최근 어가인구 고령화와 수산자원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 이를 타개하기 위한 방안을 향후 어촌의 미래를 책임질 청년에게서 찾겠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는 이현진 경남 청년어업인연합회장 등 11명의 임원이 참석해 귀어인 정착 지원, 후계인력 양성, 청년 어업인 역량강화 및 멘토링 기술교육 등 청년 어업인 육성을 위한 정책적 지원에 대한 논의를 했다.

이 뿐만 아니라 재정적 지원을 넘어 6차 산업화를 위한 수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에 대한 아이디어도 주고받으며 활발한 대화를 이어갔다.

경남 청년어업인연합회는 청년의 시각에서 어촌발전을 위한 참신하고 창조적인 정책을 제안하고 향후 어촌의 리더로 혁신을 선도할 인재 발굴을 취지로 도내 수산업에 종사하는 만45세 미만 청년 어업인 174명으로 구성된 청년 어업인들의 자발적 모임이다.

지난해 8월 경남에서 전국 최초로 출범해 어선어업, 양식업, 수산물 유통・가공업, 어촌 비즈니스 등 4개 분과로 구성돼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간담회를 주재한 최 행정부지사는 “어촌의 소멸 위기 극복과 수산업 활력 회복은 경남 미래 수산업의 가장 중요한 정책적 의제이다”며 “미래 수산업을 책임질 청년 어업인과 직접 소통하는 자리를 통해 현장에 필요한 맞춤형 정책을 개발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간담회를 마치고 거제 인근 수산업 현장 방문에 나선 최 부지사는 먼저 장승포 수산물 유통물류센터 현장을 방문해 수산물 가공시설을 시찰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어 해양 쓰레기 문제와 플라스틱 사용 저감을 위해 운영 중인 어업용 폐스티로폼 감용장을 방문해 폐스티로폼 감용 처리 및 재활용품 생산 공정 과정을 견학하고 근무자들의 의견을 들었다.

이날 마지막 일정으로 남부내륙철도 거제역사 사업을 방문해 현재 사업 추진상황과 인근 역세권 개발계획 등에 대해 관계자 의견을 듣고 내실 있는 추진을 당부하기도 했다.

최 행정부지사는 “앞으로 청년의 목소리는 도정 전반에 반영될 필요성이 있고 이런 차원에서 청년 어업인의 다양한 목소리를 청취하고자 이번 간담회를 계획했다”며 “청년 어업인이 제시한 의견을 도 수산업 정책에 적극 반영하고 소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수산식품 산업화와 폐 스티로폼 등 해양 쓰레기 문제, 남부내륙철도 등 도정 주요 현안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해수부 장관 등 정부 관계자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