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 옹진군 섬지역 취약계층 난방비 10만원 추가지원

인천 옹진군청사. 옹진군 제공

인천 옹진군은 고물가 속 난방비 급등으로 고통받는 지역 내 취약계층을 위해 기초생활수급 및 차상위계층 가구에 10만원씩 추가 지원한다고 밝혔다.

농어촌 섬지역인 지역적 특성상 기름보일러를 사용하는 군민들은 도시가스를 사용하는 다른 지역 주민보다 난방비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 이에 따라 군은 매년 11월에서 3월까지 2008년부터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동절기 난방비 지원 사업을 추진했다.

그러나 최근 기록적인 한파와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지역 내 취약계층의 겨울나기는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군은 이달 인천시의 10만원 특별지원금에 더해 다음 달 기초생활수급 및 차상위계층 가구를 대상으로 한 10만원의 특별 추가 지원을 결정했다.

군 관계자는 “농어촌 및 섬지역은 열악한 생활 인프라로 난방비 부담이 매우 크다”며 “이번 추가 지원과 더불어 다양한 주민복지 시책을 발굴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