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즈, 미 유타주에 8천야드 코스 설계

2025년 완공 예정 마르셀라 골프클럽
산악 지대 코스로는 최초 설계 맡아

타이거 우즈. 연합뉴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전장 8000야드 짜리 골프장을 설계한다.

타이거 우즈가 운영하는 골프장 설계 전문 회사 TGR 디자인은 우즈가 미국 유타주 파트시티의 마르셀라 골프 클럽 설계를 맡게 됐다고 8일(한국시간) 밝혔다.

우즈도 소셜 미디어를 통해 “마르셀라 골프 클럽 코스 설계를 맡게 된 사실을 알린다”면서 “모든 기량을 모두 동원해야 하는 코스가 될 것이다. 내 의도는 현대적 호화로움과 마르셀라 클럽이 지향하는 바를 묶어 세계 최상급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즈는 그동안 여러 코스를 설계했지만 산악 지대 코스는 이번 마르셀라 골프 클럽이 처음이다고 골프 채널은 전했다. 오는 2025년에 완공 예정인 이 골프장은 유타주에서 전장이 가장 긴 코스로 이름을 올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

마르셀라 골프 클럽은 추가 18홀 증설도 계획중인데 이 또한 우즈에게 설계를 맡긴다는 예정이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