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자들 준비한 생일파티 못보고…뇌사 댄스학원장 3명에 장기 기증

40대 댄스스포츠학원 여성 원장, 간과 좌우 콩팥 기증

오른쪽이 고 임영선 원장.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생일 하루 전 쓰러져 뇌사 상태로 한 달 넘게 투병해 온 40대 여성 댄스스포츠 학원장이 장기 기증으로 3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

8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KODA)에 따르면 지난 1일 단국대천안병원에서 임영선(48)씨가 중증 질환으로 장기 이식을 대기하던 3명의 환자에게 간과 좌우 콩팥을 기증했다.

충남 당진에서 댄스스포츠 학원을 운영하던 임씨는 지난해 12월 22일 저녁 두통이 있었지만, 단순히 머리가 무겁다고 느껴질 정도라고 생각하고 잠들었다. 다음 날 아침 일어나지 못하는 것을 남편이 발견하고 병원 이송 후 치료를 받았으나 뇌사상태에 빠졌다.

그 시간 제자들은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임씨의 생일을 맞아 축하하기 위한 파티를 준비하고 있었기에 안타까움을 더했다.

평소 댄스스포츠를 통해 건강을 유지하던 임씨였기에 주변 지인들은 다시 일어날 것을 믿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상태가 안 좋아졌고, 생전에 누군가 필요한 사람들에게 생명나눔을 실천하고 싶다는 약속을 지켜주고자 가족은 기증을 결심했다.
임씨는 일할 때는 늘 꼼꼼하고 세심한 스타일이었으며 남들에게 베푸는 것을 좋아해 뭐든지 넉넉하게 사서 주변 사람들과 나누었다고 한다.

남편 이병준씨는 “삶의 끝에서 타인을 돕는 일이기에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아내도 흙으로 돌아갈 몸인데 필요한 누군가의 생명을 살릴 수 있다면 도와주고 싶다는 이야기를 자주 했었다”며 “댄스교육 영상 속에서는 여전히 건강한 모습으로 웃고 있는데, 다시는 볼 수 없다는 사실이 너무나 힘들다. 마지막 한 번만이라도 다시 보고 싶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KODA 문인성 원장은 “삶의 끝에서 다른 아픈 이들을 위한 기증을 결심해 주신 고인과 가족에게 감사드린다”며 “생명나눔을 실천해주신 그 숭고한 결정이 아름답게 기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