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포시의회 ‘5호선 김포 연장·GTX-D’ 반영 촉구 결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변경 반영 촉구 결의안 채택

김포시의회 제공

경기 김포시의회가 서울5호선 김포 연장과 GTX-D노선 등 광역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팔을 걷었다.

김포시의회는 지난 7일 제22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서울5호선 김포 연장(김포한강선) 및 GTX-D(김포~강남(팔당))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변경 반영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김계순 김포시의원은 제안설명을 통해 “이전의 잘못된 교통정책으로 현재 김포시민은 혼잡도 최대 285%인 김포골드라인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교통지옥을 겪고 있다”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서울5호선 김포 연장(김포한강선)’ 사업과 ‘GTX-D(김포~강남(팔당))’ 사업을 변경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포시는 50만 대도시에 공식적으로 진입하고 김포한강2 콤팩트시티 조성 등 김포시의 대규모 택지개발이 예정돼 있다”면서 “대규모 개발사업에 앞서, 서울5호선 김포 연장(김포한강선), GTX-D(김포~강남(팔당)), 인천2호선(김포~고양) 연장 등 광역교통의 문제해결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포시의회는 ‘서울5호선 김포 연장(김포한강선) 및 GTX-D(김포~강남(팔당))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변경 반영 촉구 결의안’을 국회와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으로 보내 김포시의 광역교통 문제해결을 요구할 예정이다.

김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