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식당서 딸아이 바지내려…휴대용 변기 꺼낸 대만엄마

페이스북 캡처

대만의 한 식당에서 휴대용 변기를 꺼내 어린 딸의 용변을 보게 한 엄마가 질타를 받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지난 6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대만의 한 엄마는 식당 한가운데 휴대용 변기를 놓고 딸에게 용변을 보도록 했다. 화장실은 식당 내 위치해 멀지 않았다.

이런 모습을 찍은 식당 손님들은 “오줌 냄새가 나고 기분이 굉장히 불쾌했다”는 글과 함께 SNS에 당시 상황을 올렸다.

SNS에 올라온 사진을 보면 여자아이는 식탁 옆에서 바지를 내린 채 휴대용 변기 옆에 서 있다.

또 여자아이가 볼일이 끝나자 엄마는 속옷과 바지를 올려주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화장실은 분명 뒤에 있다” “몰상식하다” “화장실로 데려가면 될 일을 식당에서 하다니” “공공장소에서 할 짓은 아닌 듯”이라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선 “아이가 정말 급했다면 이해할 수 있다”는 반응도 있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