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태흠 충남지사 “발탁승진 30% 약속 못지켜 유감”


김태흠(사진) 충남도지사가 최근 인사와 관련해 “발탁 승진 약속을 지키지 못해 유감”이라며 전 직원에게 사과 이메일을 발송했다.

충남도에 따르면 김 지사는 지난 3일 도청 전용 이메일을 통해 ‘5급 인사와 관련하여’라는 제목의 글을 전 직원에게 보냈다.

김 지사는 “연공서열(年功序列)도 중요하지만 30% 내외는 발탁 인사를 하겠다고 직원들에게 약속드렸는데, 이번 인사에서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약속을 지키지 못한 이유에 대해서는 “인사의 폭도 적었고 발탁할 수 있는 요인과 능력을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 마련되지 않아 근무평정 위주로 진행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발탁 인사 요인을 정확히 파악하고, 정확한 공과와 능력을 평정하는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라며 “발탁 인사는 실국장 추천으로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보완하겠다”고 했다.

김 지사는 지난 6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팀장 간담회에서도 재차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는 이 자리에서 “인사에서 가장 큰 문제는 공정성과 공평성이며 진짜 중요한 부분은 적재적소”라며 인사 시스템 개선을 약속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