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중국, 美 주권 위협하면 보호 위해 행동”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중국이 우리의 주권을 위협한다면 우리는 조국을 지키기 위해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행한 임기 두 번째 국정연설을 통해 “오늘 우리는 수십년 내에 중국 혹은 세계 다른 누구와 경쟁에 있어 가장 강력한 위치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이익과 세계의 혜택이 우선한다면 중국과 협력할 것을 약속한다”면서도 “그러나 실수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가 지난주에 분명히 했듯, 중국이 우리의 주권을 위협한다면 우리는 조국을 지키기 위해 행동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중국과의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 단합해야 한다”며 “우리는 전 세계에서 심각한 도전에 직면했지만 지난 2년간 민주주의는 한층 강해졌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거론하며 “우리는 갈등이 아닌 경쟁을 추구한다”고 강조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