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딸 김주애, 또 등장…“존경하는 자제분” [포착]

김정은, 김주애와 함께 軍지휘관 숙소 방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건군절(인민군 창건일)을 기념해 전날 딸 김주애와 함께 인민군 장병들의 숙소를 방문했다고 조선중앙TV가 8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의 모습이 다시 한번 대외적으로 공개됐다.

김 위원장은 건군절(인민군 창건일)을 기념해 7일 딸 김주애, 부인 리설주와 함께 북한군 장성 숙소를 방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8일 “김정은 동지께서 강대한 주체 조선의 청사에 금문자로 새겨질 조선인민군창건 75돌을 맞으며 2월 7일 인민군 장령(장성)들의 숙소를 축하 방문하시었다”고 보도했다. 이어 “꿈결에도 그립고 뵙고 싶던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존경하는 자제분과 함께 숙소에 도착하셨다”고 덧붙였다.

‘존경하는 자제분’은 김주애를 지칭한 것이다. 조선중앙통신은 이전 보도에서 김주애를 언급하며 ‘존귀하신’이란 호칭을 사용했다. 이 표현이 ‘존경하는’으로 바뀌었다는 점에서 김주애의 위상이 강화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건군절(인민군 창건일)을 기념해 전날 딸 김주애와 함께 인민군 장병들의 숙소를 방문했다고 조선중앙TV가 8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김주애의 모습은 북한의 의도된 연출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딸 김주애의 손을 잡고 연회장에 깔린 레드카펫 위를 걷고 있다. ‘백두혈통’을 강조하려는 듯 어머니 리설주보다 김정은의 바로 옆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딸 김주애와 함께 건군절(2월 8일) 75주년 기념연회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이날 김주애의 복장도 눈에 띄는 특징으로 지목됐다. 그동안 북한 매체를 통해 공개된 김주애는 하얀 패딩이나 검은색 코트 차림이었다. 하지만 이날은 검은색 아동용 숙녀복 차림이었으며 얼굴에 화장도 하는 등 어머니 리설주와 비슷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중앙통신은 김주애가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 사이에 앉고, 박수일 인민군 총참모장, 강순남 국방상, 정경택 인민군 총정치국장, 황병서 전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이 뒤에 기립한 사진도 발행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건군절(인민군 창건일)을 기념해 전날 딸 김주애와 함께 인민군 장병들의 숙소를 방문했다고 조선중앙TV가 8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숙소 방문 뒤 기념연회에서 “우리 군대가 국권 수호, 인민 사수, 거창한 창조의 전역들에서 정신 육체적 한계를 초월하는 의지의 힘으로 불사신같이 투쟁하는 모습들을 볼 때면 항상 머리가 절로 숙어진다”고 치하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 군대는 세상에서 제일 강한 군대라는 시대와 역사의 값높은 부름을 쟁취하게 되였다”며 “이 땅의 영원한 평화를 위하여, 진정한 융성과 발전을 위하여, 후손만대를 위하여 우리는 참으로 많은 고통과 아픔을 감내하며 마침내 위대하고 절대적인 힘을 키웠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이 건군절 기념연회에 김주애를 동행하고 이같이 연설한 것은 핵무력을 위시한 국방력이 미래세대의 안전을 담보한다는 메시지를 발신하려는 취지로 분석된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