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유 빅4 순익 200조원…英 BP 35조원 발표 후 횡재세 압박

정유 업계 빅4인 셸·셰브론·엑손모빌·BP. 로이터갈무리

정유업계 빅4(셸·셰브론·엑손모빌·BP)가 지난해 순이익 총규모가 1590억달러(약 200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영국계 글로벌 석유 업체인 BP가 지난해 277억달러(약 35조원)의 이익을 발표했다. 앞서 BP를 제외한 3개사가 실적을 발표했는데 7일(현지시간) BP의 지난해 순익 규모가 나오며 정유업계의 막대한 수익에 횡재세를 부과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확대하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BP가 지난해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고유가에 힘입어 114년 역사상 최대 이익을 거뒀다고 이날 보도했다.

BP는 작년 이익이 277억 달러(약 35조원)로 전년의 128억 달러의 두 배가 넘었다. 앞서 영국계 기업 셸도 지난해 이익이 399억 달러로 전년보다 배 이상 늘었다. 미국 최대 석유 기업인 엑손모빌은 557억 달러, 셰브론은 365억 달러의 이익을 발표했다.

엄청난 이익을 거둔 정유 업계와 달리 고유가로 인해 가계와 기업들이 에너지 요금이 급등해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BBC는 BP 실적이 나온 후 영국에선 에너지 업체 횡재세를 확대해야 한다는 압박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노동조합 TUC는 수백만명이 난방 비용을 대느라 고군분투하는데 BP는 웃고 있다고 비판하며 더 높은 세금을 매겨야 한다고 말했다. 노동당 소속 의원은 BBC에 대기업들이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횡재했음에도 리시 수낵 총리가 적절한 횡재세 도입을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일보DB

BP는 사업 이익에 대해 횡재세 7억 달러를 포함해 세금 22억 달러를 낼 전망이다. 그러나 영국 내에서 횡재세는 자국 석유·가스 추출에서 얻은 이익에만 부과한다는 조건이 있다. 영국의 횡재세는 지난해 에너지 업체 특별 이익에 대한 부담금이라는 명목으로 지난해 25%를 부과하고 올해부터 35%를 부과한다.

한편, BP는 기후변화 대응 목표치를 낮추며 환경단체들에 큰 비난을 받고 있다. 2030년까지 석유·가스 탄소배출량을 35~40%를 낮출 것이라고 밝혔으나, 20~30%로 하향 조정한다고 했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