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도 바쁜데”…떨어진 빨래 개어놓고 간 집배원 포상

탁현수 집배원(왼쪽)이 7일 오후 당진우체국에서 상패를 들고 있다. 우정사업본부 제공

우편물을 배달하던 중 바람에 날려 떨어진 빨래를 개어놓고 떠난 집배원이 포상을 받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탁현수 당진우체국 집배원의 선행 유공을 포상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3일 국민신문고에 ‘빨래 개어놓은 집배원님’이라는 제목으로 칭찬 민원글이 올라왔다.

민원인은 “이렇게 좋은 분들이 계셔서 아직 세상이 살 만하고 따뜻하다고 느껴진다. 많은 칭찬을 해 달라”고 적었다.

지난달 31일 충남 당진시에서 우편물을 배달 중이던 탁 집배원은 주택 마당에 널어놓은 빨래가 바람에 날려 떨어져 있는 것을 보고, 묻은 흙을 털고 (빨래를) 개어놓은 후 자리를 떠났다.

탁 집배원의 모습은 집주인이 설치한 CCTV에 고스란히 담겼고 집주인은 해당 영상을 언론에 공개했다. 민원인은 이러한 선행을 소개한 것이다.

또 다른 민원인도 “집배원일도 바쁠 텐데 바람에 날린 빨래까지 챙겨주고 가는 따뜻한 모습에 감동받았다”며 “응원편지와 선물이라도 보내드리고 싶다. 어느 우체국에서 근무하는지 알려 달라”고 썼다.

손승현 우정사업본부장은 “집배원은 우리 사회 곳곳에서 파수꾼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선한 영향력을 전달하고 있다”며 “우편물 배달 현장에서 고생하는 모든 집배원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전했다.

탁 집배원은 “우편물을 배달하던 중 빨래가 바람에 날려 바닥에 널브러져 있는 것을 보고 정리해놓았다. 다른 집배원들도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체국 직원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라며 “별일 아닌 제 사연이 언론에 보도돼 쑥스럽다”고 덧붙였다.

서지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