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판돈 100원 걸었다고 때려?”…이웃 보복 살해한 60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쌈치기’(손으로 하는 소액 동전 도박)를 하다가 폭행을 당하자 보복성 살인을 저지른 60대가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재판장 백강진)는 8일 살인 혐의로 기소된 A씨(62)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18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A씨는 지난해 5월 1일 오전 10시24분쯤 전북 군산시 한 아파트 단지 쉼터에서 동네 이웃인 B씨(40대)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B씨가 벤치에 누워 자는 틈에 몰래 접근해 범행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사건 발생 전날 이웃들과 쌈치기를 하던 중 B씨로부터 심하게 폭행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A씨는 B씨에게 판돈 100원을 걸었고, B씨는 “남들은 1000원을 거는데 너는 왜 겨우 100원을 거느냐”며 A씨를 마구 때린 것으로 드러났다.

결국 분을 못 이긴 A씨는 이튿날 B씨에게 보복성 범행을 저질렀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범행 전날 당한 폭행이 양형에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1심이 이를 충분히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며 “대낮에 동네 주민을 상대로 저지른 범행이 너무 잔혹하기에 1심의 형은 적정해 보인다”고 판시했다.

박성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