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우범 “유리했던 2세트, 실수로 턴 넘겨줬다”

LCK 제공

브리온 최우범 감독이 T1전의 경기 내용에 대해 아쉬움을 내비쳤다.

브리온은 8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4주 차 경기에서 T1에 0대 2로 무릎을 꿇었다. 3승4패(-3)가 됐고, 순위표에선 7위에 이름을 올렸다.

두 세트 모두 운영 싸움에서 밀려 패배했다. 경기 후 최 감독은 “사실 힘든 게임이 될 거로 예상하고 왔는데 1·2세트 모두 인게임적으로 할 만한 구도가 나왔다고 생각한다”면서 “판단이 너무 안 좋았다. 특히 2세트는 엄청 유리하다고 생각했는데 큰 실수가 여러 번 나와 상대에게 턴이 넘어갔고, 이후 선수들이 우왕좌왕하다가 게임을 져서 아쉽다”고 말했다.

최 감독은 1·2세트 중 한 세트는 이겨야 했다며 거듭 아쉬워했다. 그는 “(1세트 땐) 사이드에서 밀리다 보니 선수들이 급해져서 내셔 남작을 사냥했다. 원래는 버프를 먹으려고 한 게 아니고 싸움을 보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사냥 속도가 빨라 트라이 가능성이 생기면서 좋지 않은 싸움 구도가 나와서 졌다”고 복기했다.

또 “사실 2세트는 우리가 8대2~7대3 수준으로 유리하다고 생각했다”며 “잭스가 탑에 붙어서 1차 포탑을 내주지 않아야 했는데 (포탑을) 밀리자 선수들이 급해지고, 게임이 불리해져 내셔 남작을 트라이하는 상황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날 2세트 때 선보인 깜짝 픽 소나에 대해선 “미국 ‘LoL 챔피언십 시리즈(LCS)’에 있는 ‘코어장전’ 조용인의 선택을 참고했다”고 밝혔다. 최 감독에 따르면 브리온 바텀 듀오는 2군과 2대2 연습을 통해 해당 구도에 대한 숙련도를 높였다.

최 감독은 “오늘도 강팀과 붙었고, 앞으로도 강팀들과 대결이 남았다”면서 “무조건 이긴다고 하기보다는 우리가 준비한 대로만 잘하면 이길 수 있을 거라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생각해봐도 오늘 2세트는 우리가 이기는 게 맞았다”면서 “슬프기도 하다. 이런 경기도 못 잡으면 안 되는데…. 다시 한번 선수들에게 강하게 얘기해야 할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