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양주시 ‘양주골쌀’ 구입비 지원…소비 촉진 추진


경기 양주시는 지역 대표 브랜드쌀인 ‘양주골쌀’의 소비 촉진과 안정적인 판로 확보를 위해 쌀 구입비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양주골쌀은 다른 벼품종에 비해 쌀알이 크고 두터워 식감이 좋으며 밥이 식어도 찰기가 오래가는 게 특징이다. 지난 2020년 ‘팔도농협쌀 대표브랜드’ 평가에서 양주골쌀은 최고 브랜드 우수상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번 양주골쌀 소비 촉진 사업은 양주시 요식업소와 단체급식소 등에서 양주골쌀을 구입 시 구입비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양주골쌀 1포(10㎏)를 구입하면 4000원을 할인해 3만800원, 20 쌀은 8000원을 할인해 6만1000원으로 구입이 가능하다.

쌀 구매를 희망하는 요식업소와 단체급식소 등은 사업자등록증을 지참해 관내 지역농협, 하나로유통센터, 일반마트를 방문, 양주골쌀을 신청·구입하면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다. 시는 준비된 1억5000만원의 예산이 소진될때까지 지원에 나선다.

아울러 양주 대표 농특산물인 양주골쌀 판매 지역을 의정부, 동두천까지 확대해 지역쌀 자체 소비를 촉진하고 농가 소득향상에 기여할 방침이다.

강수현 양주시장은 “명품 브랜드인 양주골쌀을 대량으로 구매 가능한 음식점과 단체급식소에서 구매한다면 양주 농가 소득 증대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지역 먹거리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쌀 재배농가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