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이재명·천공…사사건건 설전 벌인 민주당vs한동훈

민주당 “말 왔다 갔다…한동훈 캐릭터”
한 “민주당이 사과해야”
대정부질문 내내 날선 공방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제403회 국회(임시회) 제4차 본회의 교육·사회·문화에 관한 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야당 의원들이 8일 대정부질문에서 날 선 설전을 주고받았다.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검사신상공개법 등의 주제를 두고 한 장관과 야당 의원들은 사사건건 충돌했다.

청담동 술자리 의혹 : 야 “공직을 도박하듯” vs 한 “민주당 사과해야”

김민석 민주당 의원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김 의원은 “‘공직을 도박하듯이 거는 것은 안 된다’고 하면서 ‘장관직을 포함해서 모든 것을 걸겠다’고도 말씀했다”며 “발끈하면 말이 왔다 갔다 하는 게 한동훈 캐릭터인가”라고 지적했다.

앞서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김의겸 민주당 의원을 상대로 했던 발언을 겨냥한 질의였다. 지난해 10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김 의원에게 “법무부 장관직을 걸겠다”고 했었는데, 지난해 9월 대정부질문에서는 검수완박과 관련해 “공직을 수행하는 데 직을 도박하듯이 거는 건 안 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한 바 있다.

그러자 한 장관은 “민주당이 저에게 사과해야 한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리고 싶다”고 맞받아쳤다.

김 의원이 “한 장관의 캐릭터를 여쭤봤는데 다른 방식으로 답하는 것이 굉장히 능하시다”고 비꼬자, 한 장관은 “사과하실 의향은 없으신지 다시 한번 묻고 싶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검사신상공개법 : 한 “이재명 수사 막기 위해” 야 “성급한 비판”

김남국 민주당 의원이 이른바 ‘검사 신상정보 공개 법안’과 관련해 “(이 법안을) 특정인 수사를 막기 위한 법이라 얘기하는 건 과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하자 한 장관은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수사 관련자에 대한 수사를 막기 위한 취지가 정말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김 의원이 “어떤 의원이 발의했는지, 구체적인 내용이 뭔지 모르고 그냥 비판한 게 아니냐”고 재차 지적하자 한 장관은 “정당의 당수를 수사한다는 이유로 극렬 지지자에게 좌표를 찍어서 이 사람을 신상 털고 공격하라는 이런 국가가 있나. 그 의도는 명확하다”고 비판했다.

천공 의혹 : 야 “대통령 정법 공부하나” 한 “청담동 사과부터”

장경태 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께서 정법 공부하시거나 정법 가족이라고 생각하시지는 않나”라며 천공 의혹을 언급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한 장관이 말을 가로막으며 “하나씩 정리하시죠. 전에 청담(의혹 관련 동영상) 그거 트셨잖나. 사과하실 생각 없나”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항상 사람 말을 안 들으시나”라며 “천공 스승은 사기꾼 같은 사이비 교주이자 사회악 아니냐”고 질문을 이어갔다. 한 의원도 “누구 한 명, 제보자 한 명 연락받으면 그냥 (영상 또는 음성을) 틀고 당론으로 밀어붙이고 TF(태스크포스) 하잖나. 그러면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다 드러나면 입 싹 씻고 아무 말도 못 하잖나”라고 장 의원을 향한 비판을 이어갔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