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했던 ‘이등병’의 총상, 역시나 ‘집단 괴롭힘’ 때문

지난해 11월 강원 GOP 총상 사건
결국 부대 내 괴롭힘 원인으로 조사돼
‘타살 가능성’ 허위 보고한 간부도


지난해 11월 최전방 GOP(일반전초)에서 이등병이 총상을 입고 숨진 사건이 있었는데, 그 원인에 부대 내 집단 괴롭힘이 있었던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8일 육군에 따르면 강원 인제군 GOP에서 총상으로 숨진 A 이병이 생전에 부대 내에서 집단 괴롭힘을 겪다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이병은 해당 부대에 배치된 지 한 달 정도밖에 되지 않은 상태였다.

군사경찰 조사 결과 집단 괴롭힘에 가담한 것으로 조사된 인물은 총 8명이다. 이들은 암기 강요 등 부조리는 물론이고 폭언이나 협박도 일삼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을 제대로 못하면 총으로 쏴버리겠다”는 발언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선임병들 외에 일부 간부도 괴롭힘에 가담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 간부는 자신들의 잘못을 은폐하기 위해 수사 초기에 ‘타살 가능성이 있다’는 허위보고까지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육군은 유족에게 최종 수사 결과를 설명했다며 “관련자들을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가해자로 지목된 8명은 민간 경찰로 이첩됐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