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공포의 10대 패싸움… 벽돌에 흉기에 소화기까지

10대 한 명이 도로를 향해 소화기를 분사하고 있는 모습. 채널A 화면 캡처

시비가 붙은 10대 11명이 벽돌을 휘두르거나 소화기를 뿌리는 등 새벽 길거리에서 패싸움을 벌여 경찰에 입건됐다. 이들은 경기도 고양에서 시비가 붙은 뒤 서울까지 이동해 가며 소란을 벌였다.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전 14~17세 중고생 11명은 서대문구 도로 한복판에서 패싸움을 벌였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한밤중 고양시에서 시비가 붙었고 이후 서울까지 장소를 옮겨가며 싸움을 벌였다.

10대 한 명이 벨트에 벽돌을 묶어 싸움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 채널A 화면 캡처

채널A가 보도한 당시 현장 영상에는 이들이 둔기를 들고 상대를 뒤쫓아가거나 던지는 장면이 포착됐다. 길가에 있던 분말 소화기를 갖고 와서 뿌렸고, 편의점에서 흉기를 사와 휘두르기도 했다. 벽돌을 벨트에 묶어 휘두르는 모습도 보였다.

이번 사건으로 인해 11명 중 한 명은 얼굴을 베이는 등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14~17세로 촉법소년 대상은 아니다. 경찰은 “사건 당일 이들을 파출소로 데려온 뒤 부모에게 인계했다”며 “폭력에 가담한 11명 전원을 입건하고 추후 순차적으로 불러 패싸움을 벌인 이유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